default_setNet1_2

현대자동차, 2019 뉴욕 모터쇼에 SUV '베뉴' 세계 최초 공개

기사승인 2019.04.18  22:30:02

김기곤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 현대자동차가 ‘2019 뉴욕 모터쇼’에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VENU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주)가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이하 뉴욕 모터쇼)에 참가해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VENUE)'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신형 쏘나타'를 북미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베뉴는 현대차의 최신 디자인 스타일을 감각적으로 풀어내 견고한 SUV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엔트리 SUV라는 점을 고려해 특정 지명을 차명으로 사용한 기존 현대차 SUV 라인업과 차명을 차별화했다.

차명인 '베뉴'는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하는데, 이는 차량의 실내 공간은 물론 '베뉴'와 함께 도달할 장소 등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현대차 미국법인 최고운영책임자 브라이언 스미스는 “이번 공개한 현대차의 새로운 SUV 베뉴는 첫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엄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며, “기존과는 다른 엔트리 SUV를 찾고 있는 고객들을 위해 베뉴는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 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해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뉴는 올해 하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또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했다.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의 차세대 플랫폼이 적용돼 정숙성, 승차감, 핸들링, 안전성, 디자인 자유도 등 차량 기본 성능을 크게 개선됐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에 다양한 첨단 신기술을 대거 탑재해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서의 면모를 선보였다.

현대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1,600㎡(약 484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베뉴, 신형 쏘나타 등 신차 3대 ▲넥쏘, 코나EV 등 친환경차 5대 ▲엘란트라 GT N Line(국내명:i30 N Line), 벨로스터 N 등 승용 5대 ▲팰리세이드, 코나 등 RV 5대 등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김기곤 nafol@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