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잰걸음

기사승인 2019.08.18  22:30:02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정부 9월까지 지자체 접수 모아서 심사…내년 상반기나 결론

울산시가 신청한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로 지정심사가 오는 10월부터 본격화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울산시가 특구 지정에 대비해 High Tech Valley 2단계 산업단지계획(변경)용역에 나서는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나섰다.

18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시는 지난 4월초 유니스트와 울산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일대를 강소특구로 지정해줄 것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에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렇지만 과기부는 타 시도들의 신청준비가 늦어진 것을 이유로 9월말까지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지자체에 통보한 상태다. 결국 울산지역 강소특구 지정 심사도 10월에나 돼서야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강소특구 심사는 통산 반년 이상 소요된 점을 감안하면 내년 상반기에나 강소특구 지정 여부가 결론날 것이라는 얘기다.

강소특구는 면적 2㎢ 이내에서 지자체 주도의 자족형 과학기술 기반을 조성하는 새로운 형태의 연구개발(R&D) 특구다. 기존 연구개발특구는 연구기관 40개, 대학 3개 이상이 지정요건이었지만, 강소특구는 기술 핵심 기관 1개 이상만 갖추면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국에 소규모·고밀도의 강소특구 10개 가량을 2022년까지 조성할 방침이다.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특구내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의 세제 감면을 비롯해 연구인프라 구축과 기술사업화를 위한 국비 지원 및 특구 개발사업의 각종 부담금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울산시는 앞서 지난해 5월부터 강소특구 지정을 위한 준비작업을 벌였고, 유니스트를 기술 핵심기관으로 선정했다. 또 연구단지 주변에 신규 배후부지를 개발하지 않는 대신에 유니스트 인근 울주군 삼남면 일대에 조성중인 울산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1단계 일부구간과 2단계 구간을 배후공간으로 지정했다.

이를 통해 주력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스마트 융·복합 기술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에너지 신산업,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산업에 투자할 방침이다.

울산시는 지난 14일 배후공간으로 지정한 High Tech Valley중 2단계 구간에 대한 산업단지계획(변경)용역에 나서는 등 강소특구 지정을 위한 관련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상반기의 경우 1월말 심사에 들어가서 8월말 고시가 됐다”며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이 지역을 울산지역 혁신성장 거점과 연구개발의 중심지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