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찰, 비아이 14시간 소환조사

기사승인 2019.09.18  22:30:00

연합뉴스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마약 혐의’ 일부 인정 “물의 일으켜 죄송”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연합뉴스

 


경찰이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사진)를 17일 14시간 가량 소환 조사했다.
김씨는 의혹을 일부 인정해 경찰은 그를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건네받았는지,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추궁했다.
김 씨는 조사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라타 경찰청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김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