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남구, 2020년부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다양화 한다

기사승인 2019.11.14  22:30:03

김상아

공유
10면  
default_news_ad1

-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 3개소와 업무 협약식 가져

   
 
  ▲ 남구청장 권한대행 이상찬 부구청장이 14일 남구청 구민대화방에서 디딤돌재가노인서비스지원센터, 도산노인복지관, 선암호수노인복지관과 2020년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울산 남구가 지역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하기로 했다.

남구는 14일 남구청 구민대화방에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된 3개 수행기관(디딤돌재가노인서비스지원센터, 도산노인복지관, 선암호수노인복지관)과 업무 협약식을 갖고 돌봄서비스의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날 3개의 수행기관은 11월 중으로 수행 인력을 채용하고, 전문교육을 받아 내년 1월부터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남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단순한 안부확인과 가사지원중심이었던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병원동행, 장보기, 가사지원, 방문건강관리 등 넓고 다채로운 서비스로 제공해 수혜자의 만족도를 더욱 높이기로 했다.

특히 관내 지역을 제1권역(삼호동, 무거동, 옥동, 신정2동), 제2권역(달동, 삼산동, 신정1·3·5동), 제3권역(야음장생포동, 대현동, 수암동, 선암동, 신정4동) 등 세 개 구역으로 나누고 오는 2020년 1월부터 제1권역은 디딤돌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제2권역은 도산노인복지관, 제3권역은 선암호수노인복지관가 수행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서비스는 65세 이상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또는 기초연금수급자 중 독거·조손·고령부부 가구, 신체·인지기능 저하로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대상으로 제공된다. 남구는 혜택을 받게 될 노인들이 기존 1,500여 명에서 1,8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3개 수행기관에 사업운영비,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등 2020년 노인맞춤 돌봄 서비스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치밀한 준비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