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북구 “사용후핵연료 정책에 북구주민 의견을 반영해야”

기사승인 2019.11.21  22:30:03

송재현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과 이주언 북구의회 의장을 비롯한 북구의원들이 21일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주시의 일방적인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지역실행기구 출범 철회 및 사용후핵연료 정책에 울산 북구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우성만 기자  
 

경북 경주시가 21일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건설여부를 결정할 지역실행기구를 출범시키자 울산 북구청장 등 북구지역 선출직 공무원들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동권 북구청장과 이주언 북구의회 의장 등 북구의원 8명 전원은 이날 오후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사용후핵연료 정책에 울산 북구주민 의견 반영하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의 경주 지역실행기구 출범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가 북구지역 등 원전 인근지역 주민과 시민사회 참여를 배제해 정당성을 잃고 6개월 동안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한 뒤 “전국 5개 원자력발전소 보유 지역 중 다른 지역에는 지역 실행기구 구성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경주시만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북구의회는 지난 5월 재검토위원회 출범 당시, 북구의 목소리를 사용후핵연료 정책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하고 결의안을 국회와 정부, 한수원에 전달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재검토위원회, 경주시를 상대로 북구 주민도 당사자임을 명확히 하고, 의견을 포함해줄 것을 촉구했지만 이를 묵살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북구는 월성원전과 17km 이내로 인접해 경주 시내보다 더 가까우며, 북구 전 지역은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속하기 때문에 월성원전의 직접 이해 당사자다”며 “북구 등 이해 당사자를 배제한 채 공론화를 이끌어낸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구는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에 있어 핵심 이해관계자인 원전지역 주민의 범위를 울산 북구 등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주민으로 공식화하고, 원안위는 건설 여부도 정해지지 않은 임시저장소 건설 심사를 중단하며 재검토위원회는 제대로 된 공론화를 위해 전면적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경주시는 현재 구성한 지역 실행기구 구성안을 전면 철회하고, 향후 월성원전의 직접적 이해당사자인 울산지역 의견을 철저히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