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슈분석】 태광산업 방사성폐기물 방폐장 이전 어떻게 돼가나

기사승인 2020.05.24  22:30:03

강태아

공유
1면  
default_news_ad1

- 누출사고 난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 처리 순연 불가피…2028년께나 완료될 듯

태광산업이 20년 가량 보관중인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의 경주방폐장 이전 완료 시점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1년이상 더 늦춰질 전망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방사성폐기물 변경허가 건 등의 선결조건으로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을 먼저 처리하도록 했는데 태광산업이 이를 처리하려다 사고가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울산시는 이전 완료가 늦어질 것에 대비해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 처리문제와 방사성폐기물 변경 허가건 협의 등을 동시에 진행해 줄 것을 원안위에 요구하고 있지만 정식 안건으로 채택되지 못하고 있어 이에대한 시민 우려도 증폭되고 있다.

24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경찰 압수수색 과정 등에서 발견된 태광산업의 방사성폐기물은 지난 1997년부터 2004년까지 섬유원료인 아크릴로니트릴 제조 촉매제로 우라늄을 사용하면서 나온 피복, 장갑 등으로 모두 1,741t(8,634드럼)에 달한다. 이들 폐기물은 현재 저장탱크에 보관중이다. 이 중 허가 물량은 1,426t(7,131드럼)이고, 미허가 물량은 315t(1,503드럼)에 달한다. 미허가 물량중 291t은 같은해 태광산업에서 자진 신고했으나 나머지 약 24t은 경찰이 발견한 것이다. 이로인해 태광산업은 원안위로부터 두 차례 행정처분으로 총 과징금 3억3,000만원을 부과받았다. 경찰은 또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됐다.
이들 물량외에 중·저준위 폐기물보다 방사성 농도가 낮아 산업폐기물처럼 처리가 가능한 폐기물이 280t 가량있는데 이를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이라고 부른다.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을 먼저 처리하고 미허가 물량에 대한 변경허가와 부피감용을 통해 경주방폐장으로 이를 옮기라고 주문했다.
부피감용 처리시설은 방사성폐기물을 경주 방폐장으로 이송하기 전 탈수·건조하는 고형화 설비다. 이를 거칠 경우 방사성폐기물을 40%로 줄일수 있다.
태광산업은 2017년 용역을 통해 처리 일정을 잡고 처리 비용 1,000억원을 확보, 2021년부터 2027년까지 경주방폐장에 위탁 처리해 나가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2월 19일 선결 조건 처리과정에서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 일부가 바다에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인해 당초 올해말로 돼있던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 처리 완료시점도 내년 8월로 미뤄줬다.
사고뒤 원안위가 샘플을 채취해 조사를 벌인뒤 방류둑 설치 등의 이행계획서 처리일정을 통보한 것이다.
원안위의 당초 요구대로라면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을 처리한뒤 변경허가 등의 후속 절차도 밟아야 해 2021년~2027년 방사성 폐기물을 경주방폐장으로 모두 옮기는 일정을 맞추기는 어렵게 됐다.
태광산업은 이에따라 최근 2023년부터 2028년까지 방사성폐기물을 옮기는 새로운 스케줄을 제시해놓고 있다.
이에대해 울산시 관계자는 “원안위에 자체처분 대상 폐기물 처리와 방사성 폐기물 처리 협의를 투트랙으로 진행하도록 요청하고 있지만 울산시의 이같은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며 “시민안전을 위해 폐기물 처리 과정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