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신고리 원전 건설 현장서 쇠파이프에 깔려 작업자 1명 사망

기사승인 2020.08.12  22:30:02

송재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현장에서 쇠파이프에 깔려 작업자 1명이 숨졌다.
12일 울산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0분께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50대 크레인 기사 A씨가 쇠파이프에 깔려 사망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는 골조공사에 사용하는 쇠파이프 묶음을 트럭에서 내리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는데 갑자기 쇠파이프에 굴러 떨어지면서 A씨가 깔려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주경찰서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작업 중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