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 경제활동참가율 제고 정책으로 고용상황 개선"

기사승인 2020.12.01  16:56:47

김성대

공유
11면  
default_news_ad1

- 부산연구원 '부산 경제활동참가율의 변화와 시사점' 보고서

부산의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경제활동참가율을 높이는 정책을 통해 지역 노동력 공급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부산연구원(원장 송교욱) 경제동향분석센터는 1일 ‘부산 경제활동참가율의 변화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부산 고용대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한 경제활동참가율 증가 정책방안을 제시했다.


보고서는 5년 단위 중장기 변화를 통해 경제활동참가율 변동요인을 분석, 부산지역 고용률이 전국대비 낮은 것은 실업률 상승이 아니라 경제활동참가율의 부진에 의한 것으로 파악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현욱 경제동향분석위원은 “부산의 고용률은 실업률보다 경제활동참가율의 영향을 더 크게 받고 있으며, 경제활동참가율 중장기 변화를 보면 2016년 하반기 이후 전국보다 큰 하락세를 보여 대응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체 경제활동참가율 변화를 특정 집단의 인구 비중 변화와 경제활동참가율 변화로 분해해 연령별·성별 집단으로 분석한 결과, 부산은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고령층, 성별로는 여성이 경제활동참가율 유지에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29세는 전체적으로 경제활동참가율 수준이 낮으며 2016년 이후 전체 경제활동참가율 개선에 대한 기여도가 정체 상태를 보이고 있다. 30~39세는 핵심노동인구를 구성하는 연령층임에도 인구구성비와 경제활동참가율이 모두 하락해 가장 취약한 연령집단으로 나타났다.

40~49세는 인구점유율은 하락하고 있으나 경제활동참가율을 유지해 타 연령층에 비해 경제활동참가율 변화 기여도가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50~59세는 2018년 이후 경제활동참가율 변화로 인한 효과가 급증해 전체 경제활동참가율 변화에 대한 기여도가 모든 연령층 가운데 가장 크게 나타났다.

60세 이상은 부산지역 경제활동참가율 유지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으나, 인구구성비 상승에 비해 경제활동참가율 변화 효과의 증가는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남녀 간 경제활동참가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추세적으로 낮아지는 모습을 보이나,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 참여가 전체 경제활동참가율 유지에 더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분석위원은 “경제활동참가율 제고 정책을 통해 지역경제의 성장잠재력을 유지하고 고용둔화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면서 “경제활동참가율 제고를 위해서는 연령별·성별로 적극적인 노동력 공급구조 개선 및 각종 지원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핵심 노동연령층인 남성의 노동시장 재진입을 위한 고용지원서비스 등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추진과 여성의 경제활동참여 제고를 위한 일·가정 양립 정책 확대 방안 마련도 제안했다.

부산 / 김성대 기자




김성대 kimsd72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