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수소차’ 메카 역량 강화…국립과학관 유치 재도전 첫발

기사승인 2020.12.03  21:54:13

주성미

공유
3면  
default_news_ad1

- ■ 2021년 울산 재도약 위한 주요 국비 사업

고성능 다목적 소방정 확보…70m 고가사다리차 도입 예산은 반영 안돼
낙동강통합물관리 용역비 포함…산단 통합파이프랙 구축 본격화 

 

   
 
  ▲ 울산의 2021년 국가예산 주요 신규사업. (울산시 제공)  
 

내년도 3조원대의 국가예산을 확보한 울산시는 시정 전 분야에 걸쳐 108건의 신규사업의 포문을 열게 됐다.
수소전기차 안전검사소와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를 구축해 수소전기차 메카로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됐고, 올해 공모사업에서 고배를 마신 국립과학관 건립도 ‘가능성’의 첫발을 내딛는다.


3일 울산시가 발표한 2021년 국가예산 주요 신규사업에는 수소전기차 안전검사소와 안전인증센터를 구축하는 사업이 포함됐다.
일반 차량과 마찬가지로 정기 검사를 받아야 하는 수소전기차는 구조상 특수 검사가 필요하데, 현재 CNG 버스차량과 함께 북구 연암버스차고지에서 검사를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국비 25억원을 확보한 울산시는 총 50억원을 투입해 수소전기차를 전문적으로 검사할 수 있는 안전검사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수소전기차 관련 부품 등의 안전인증을 받을 수 있는 안전인증센터 구축 관련 예산도 2억원이 반영됐다. 그동안 교통안전공단이나 현대자동차를 통해서만 이뤄졌던 ‘인증’ 절차를 센터에서도 가능하도록 해 중소기업의 수소전기차 관련 기술발전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전국 수소전기차 중 20%가 울산에 등록돼 있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수소전기차를 생산 중인 점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수소트램 핵심기술 실증사업 33억원도 포함되면서 울산시는 수소전기차뿐만 아니라 수소 메카로서의 입지를 굳힐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과학관 건립’ 전망도 밝아졌다. 울산시는 ‘산업특화 전문과학관’ 건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비로 국비 1억원을 확보했다. 용역을 거쳐 건립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을 얻을 경우 국립과학관을 유치할 동력을 얻게 된다.
울산은 올 7월 정부의 국립과학관 건립 공모사업의 후보지에 올랐으나, 생명·의료를 전시 콘텐츠로 내세운 강원도 원주에 밀리면서 탈락한 바 있다.

‘바이오’ 분야 사업들도 다수 포함됐다. 건립 추진 중인 산재전문 공공병원과 관련해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연계한 연구기능을 강화할 수 있는 ‘산재특화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이 대표적이다. 이와 관련해 내년도 국가예산으로 총 사업비 50억원 중 4억원을 우선 확보했다.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데 이어 울산 1만명 게놈프로젝트의 유전자DB 빅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는 ‘바이오데이터 팜’을 구축하기 위한 슈퍼컴퓨터 등 장비를 구비할 수 있는 국비 125억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염포부두에서 발생한 ‘스톨트호’ 폭발사고와 관련해 대두된 고성능 다목적 소방정을 갖출 수 있는 예산 1억2,000만원도 확보했다. 다만 70m 고가 사다리차 도입 예산은 확보하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내년도 국가예산에는 재원이 한정돼 있어 반영되진 않았지만, 소방안전교부세를 활용한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계속사업인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와 관련해, 울산시가 요청한 59억원 중 13억원만 반영되면서 고가 장비 구축 계획은 다소 늦어지게 됐다.
이외에도 울산의 주요 현안사업으로 제기하고 공론화한 ‘낙동강통합물관리 관련 용역비’ 20억원이 최종 반영됐다. 울산석유화학단지 통합 파이프랙 구축 사업도 설계비 5억6,000만원을 확보하면서 본격화할 수 있게 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여건을 감안했을 때 신규사업의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것은 쉽지 않았는데도, 울산은 계획한 사업의 70% 이상이 반영됐다”면서 “울산의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성미 jsm3864@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