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사랑의열매, 코로나19 위기가구에 긴급지원성금 5,000만원 지원

기사승인 2021.01.18  22:30:11

장다원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8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폐업으로 생계가 위험한 위기가구에 긴급지원성금 5,000만원을 지원했다.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폐업으로 생계가 위험한 위기가구에 긴급지원성금 5,000만원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지원금은 위기가정 상황에 따라 가구당 차등 지급되며,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된다. 현재 코로나19 3차 대확산으로 인해 사회경제적 활동이 다시 한 번 제한되고 있으며, 특히, 음식점, 학원 등 대면 서비스업이나 임시 일용직 종사자, 소상공인 등은 영업이 제한되거나, 발길이 끊어져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이에따라 울산 사랑의열매는 국민기초생활법에 의거한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생계가 어려운 가구 중에서도 현 복지제도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가구를 위해 5,000만원을 긴급지원한다. 이는 울산광역시사회복지관협회와의 협력을 통해 진행되며, 설명절 전까지 신속히 지원을 완료할 계획이다.
울산 사랑의열매 한시준 회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울산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특히나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포함해 실직과 폐업으로 인해 생계에 큰 위협을 받고 있는 저소득 가정들은 한파까지 겹쳐 더욱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기에, 울산 사랑의열매는 이러한 위기가정을 찾아 신속히 지원하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다원 jjangda229@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