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갈지자 행보 태풍 '찬투' 17일 오전 6∼7시께 제주 최근접

기사승인 2021.09.15  09:15:1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강→중 약화해도 최대풍속 초속 29m "지붕 날릴 수준"
도, 비상대응 1단계 발령 항공기 결항 등 대응

 제14호 태풍 '찬투'가 15일 오전 제주 서귀포 남서쪽 해상까지 올라왔으며 17일 새벽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오전 3시 기준 태풍 찬투 예상 진로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가 이날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 해상에서 시속 8㎞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5hPa, 강풍반경은 280㎞,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강한 수준인 초속 35m다.

찬투는 16일까지 시속 1∼9㎞로 매우 느리게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상하다 17일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서 제주 남부지역 인근 해상으로 바짝 다가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투가 17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서쪽 약 60㎞ 부근 해상을 지나면서 오전 6∼7시 제주에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때 찬투의 중심기압은 98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9m로 예상된다.

세력은 현재 '강'에서 '중'으로 다소 약해지지만, 초속 29m를 시속으로 환산하면 104㎞로 이 역시 만만치 않은 세기다.

시속 104㎞로 달리는 차에서 고개를 내밀어 본다고 상상하면 짐작이 가능하다. 몸을 제대로 가누기 어려운 강력한 바람으로 지붕도 날릴 수 있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가 제주를 최근접하고 나서 같은 날 오후 3시께 부산 남남동쪽 약 90㎞ 부근 해상을 거쳐 일본 쓰시마섬을 지날 것으로 예상한다.

기상청은 "제주는 내일(16일)부터 모레 오후까지 태풍 찬투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겠다"며 "내일까지 계속 제주에 강풍을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이틀간 제주 한라산에 벌써 678㎜가 넘는 비가 내렸다.

13일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강수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678.5㎜, 한라산 남벽 605.5㎜ 등이다.

이외 지점별 강수량은 태풍센터 349㎜, 제주 가시리 334.5㎜, 서귀포 328.4㎜, 산천단 298.5㎜, 성산 170.6㎜, 제주 126.2㎜, 가파도 124.5㎜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이날 제주에 가끔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또 육상에 바람이 초속 10∼16m, 해상에 초속 12∼24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밝혔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중 비상대응 1단계를 발령해 본격적으로 태풍 피해 예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단계가 발령되면 13개 협업 부서와 유관 기관 간 협조 체계를 구축해 항공기 결항 시 체류객 관리, 대중교통 등 교통 상황 관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리, 축대 붕괴 등의 취약 지역 예찰 등을 하게 된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