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아파트값 3년 1개월만에 최대 낙폭

기사승인 2022.08.11  16:40:27

강태아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울산 아파트가격이 3년 1개월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금리인상에 따라 거래절벽 현상이 두드러진데 영향을 받고 있다.

11일 한국부동산원의 8월 둘째주(8일 기준) 울산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울산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0.07%) 대비 0.10% 하락했다.

이같은 낙폭은 2019년 7월 첫째주(1일 기준) -0.15%를 기록한 이후 3년 1개월만에 최대치다

규제지역울 중심으로 하락폭이 컸는데 중구가 전주(-0.12%) 대비 0.10% 떨어지며 하락폭을 줄어든 반면 남구는 전주(-0.11%) 대비 –0.19%로 하락폭을 키웠다.

남구는 무거·달동 노후 단지 위주로, 동구(-0.15%)는 매물 적체 영향 있는 서부·방어동 위주로, 중구는 서·교동 위주로 하락했다.

북구(–0.03%)로 전주보다 하락폭이 확대됐고 울주군(-0.02%)은 하락폭이 줄었다.

울산 아파트값은 10주 연속 하락중이다.

울산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0.02%) 대비 0.05% 하락했다.

구군별로는 북구(0.02%)를 제외하고 동구(-0.15%), 남구(-0.04%), 중구(-0.10%), 울주군(-0.02%) 등에서 떨어졌다.

민간 통계에서도 울산 아파트 매매가 하락세를 엿볼수 있다.

KB부동산 주간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주(8월 1일 기준) 울산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02%(100.2) 하락했다.

이는 지난 6월 첫째주(6일 기준) 100.5를 기록한 뒤 8주 연속 떨어졌다.


강태아 기자 kt25@iusm.co.kr

   



강태아 기자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item7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