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도끼로 진수줄 절단' 진수식 …김여사가 줄 잘라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22.07.29 07:1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연합뉴스

선박의 '탄생'을 알리고 이름을 부여하는 진수식의 하이라이트는 진수자가 선박에 연결된 로프나 줄을 절단하는 순간이다.

28일 울산에서 거행된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정조대왕함(8천200t급)의 진수식에서도 김건희 여사가 진수도끼로 진수선(함정과 연결된 줄)을 자르고, 윤석열 대통령 등과 함께 스파클링와인 병을 깨뜨리는 의식이 단연 시선을 끌었다.

해군 함정 진수식의 본고장인 영미권에서도 비슷한 방식으로 진수식이 진행되지만 진수자 선정에는 다소 차이가 있다.

한국 해군은 주요 함정의 경우 진수식 '주빈'을 먼저 결정한다. 주빈이 정해지면 배우자가 진수자 역할을 하게 된다. 주빈은 진수식의 축사를 맡고 진수자는 자그마한 도끼로 진수선을 자른다.

과거 국내 첫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 진수식의 주빈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고, 권양숙 여사가 진수선을 도끼로 잘랐다.

국방부 장관이 주빈이 되면 그 배우자가 진수자 역할을 맡아 도끼를 잡았다.

이와 달리 미국 해군은 대체로 진수자와 연설자(principal speaker)를 별개로 선정한다.

함정의 진수자는 '스폰서(Sponsor)'로 불리며 영구적으로 명예 승조원 대우를 받는다. 대부분 여성이기 때문에 함정의 '대모(Godmother)'로 여겨진다.

예를 들어 미 해군은 핵잠수함 델라웨어함(SSN 791) 진수자로 2018년 10월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의 배우자 질 바이든 여사를 선정했다. 현재의 미 퍼스트레이디 질 여사다. 미 해군은 함명 델라웨어를 고려해 델라웨어 출신이자 그곳에서 교육자로 오래 활동한 질 여사를 진수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연설자는 남편 바이든이 아니라 델라웨어주 상원의원 톰 카퍼였다.

해군 1함대사령관을 지내고 '대한민국 군대를 말한다'를 쓴 김진형 해군 예비역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함명을 선정한 후 함명과 연관성이 큰 여성을 진수자로 선정하고, 함정의 대모로 대우하는 것이 미 해군의 진수식 문화인데 비해 한국의 주요 함정 진수식은 주빈인 대통령 또는 국방부장관이 중심인 행사로 변형됐다"고 설명했다.

로널드 레이건함 진수식에서 스파클링와인 병을 깨뜨리는 진수자 낸시 여사와 이를 지켜보는 조지 W 부시 당시 미 대통령(오른쪽)의 모습 [위키피디아 제공]

로널드 레이건함 진수식에서 스파클링와인 병을 깨뜨리는 진수자 낸시 여사와 이를 지켜보는 조지 W 부시 당시 미 대통령(오른쪽)의 모습 [위키피디아 제공]

 

진수자의 역할이나 퍼포먼스에도 차이가 있다.

한국 해군 함정 진수자는 도끼로 진수선을 끊는 형태이지만 영미권 진수자는 스파클링와인(샴페인) 병으로 선체를 내리쳐 깨뜨리는 경우가 많다.

항모 로널드 레이건함(CVN-76)의 진수식 사진 중에는 퍼스트레이디 낸시 여사가 진수자로서 스파클링와인 병으로 선체를 때리고 있고 옆에는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 등이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남편 레이건 전 대통령은 건강상 이유로 진수식에 아예 참석하지 못했다.

미 해군 진수자는 전통을 따라 "미국의 이름으로, 나는 그대를 진수(명명)하노라"라고 선포한다.

진수자는 취역식에도 다시 부름을 받는데 이때는 "함정에 승선해 생기를 불어넣으라"라고 명령한다.

tree@yna.co.kr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울산광역시 남구 두왕로 337-1 리더스파크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2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